▒   [보드관리설정]-[4-15]에서 지정   ▒  

이름: 거지태공망
2019/11/20(수)
일그러진 중년...  


일그러진 중년...  







우리들의 일그러진 중년을 위하여~!!  저녁 나절부터 마신 한 잔 술에


얼굴마져 불그스레 달아오면  세상사 인연들 모두 끄집어 내던진다.


세상처럼 잔이돌고,  술이돌고, 나마저 돌아버리면


그대로 停止(정지)일 뿐  動(동)은 없어라....


無常(무상)한  인생처럼  無味한 술맛이 내 혓속을 윤회한지도


꽤 되었건만...


아직도 정체성에서 헤어나지도 못하고 無明에 빠저있음은


내 마음에 들어 있는 등불에 불빛이 없음이라...


마시고


취하고


돌다 돌다 돌다 止가 되어버리면, 定에 비친 彗가 세상 밖으로 뛰어나와



소주잔을 잡았다 취해버린들 뒷동산 폐절간 뒤에 누워계신  와불이 일어날리 있겠는가


자~~제기랄.... 잔을 잡고 외쳐보자~!!


일그러진 중년을......위하여~!!!!  








어느날...덥수구리 논네가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3539   일그러진 중년...   거지태공망   11/20-20:18  43
3538   봄 눈 오는날   거지태공망   02/17-20:17  26
3537   다 스쳐보낸 뒤에야   거지태공망   02/17-20:06  22
3536   외줄타기   거지태공망   02/17-19:54  23
3535   건널목   거지태공망   02/16-22:35  32
3534   일상   거지태공망   02/16-22:25  24
3533   어둠   거지태공망   10/11-17:31  28
3532   낙엽   거지태공망   10/10-08:50  45
3531   먼저 간다는 것은   거지태공망   09/07-17:46  87
3530   무애   거지태공망   09/07-17:39  46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 ⓒ 2002 흐르는 강물처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