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드관리설정]-[4-15]에서 지정   ▒  

이름: 거지태공망
2019/2/17(일)
외줄타기  

허공이다

어둠에서 밤으로 이어진 외줄 위에 내가 있다

두 겹 세 겹 탈바가지를 둘러쓰고

새처럼 두 팔을 벌려보지만

함부로 비상을 꿈꾸지 않는다

이 외줄 위에서 비상은 추락과 다르지 않다

휘청이며 아슬하게 짚어가는 세상은 늘 균형이 문제였다

만나기 보다는 돌아서기가 더 어려웠다, 돌아선다는 것

내가 네게서, 내가 내게서 돌아설 때

아니다, 돌아선 다음이 더 어려웠다

돌아손 다음은 뒤돌아보지 말기, 그리움이 늘 나를 실족하게 했거늘

그렇다고 너무 멀리 보아서도 안 되리라

줄 밖은 허공이니 의지할 곳도 줄밖엔 없다

외줄 위에선 희망도 때로는 독이 된다

오늘도 나는

아슬한 대목마다 노랫가락 뽑으며

부채를 펼쳐들지만 그것은 위장을 위한 소품일 뿐이다

추락할 듯한 몸짓도 보이기에는 춤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 외길에서는

무엇보다 해찰이 가장 무서워

나는 나의 개관 혹은 관객이어야 한다.






어느날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3538   봄 눈 오는날   거지태공망   02/17-20:17  178
3537   다 스쳐보낸 뒤에야   거지태공망   02/17-20:06  166
3536   외줄타기   거지태공망   02/17-19:54  169
3535   건널목   거지태공망   02/16-22:35  179
3534   일상   거지태공망   02/16-22:25  176
3533   어둠   거지태공망   10/11-17:31  155
3532   낙엽   거지태공망   10/10-08:50  254
3531   먼저 간다는 것은   거지태공망   09/07-17:46  237
3530   무애   거지태공망   09/07-17:39  158
3529   제길   거지태공망   09/07-17:33  152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 ⓒ 2002 흐르는 강물처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