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드관리설정]-[4-15]에서 지정   ▒  

이름: 거지태공망
2019/2/16(토)
건널목  


 길을 걷다 건널목 붉은 신호등 앞에

 머뭇한 삶의 무게 그 틈을 비집으면

 나름대로 치영한 삶이 봉지봉지 투명하다

 언제부터인가 약국 모퉁이에 좌판을 펴고

 붙박이가 된  촌로

 벌레 먹어 무공해인 푸성귀들

 주름진 투박한 손에서 일용한 양식을

 떨이로 받아 들고서  시골집 작은 채마밭을 떠올리며

 어느 새 소망의 끝자락을 걷는다

 다부진 하루는  다만 촌로의 또아리에 감길 뿐





 어느날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3537   다 스쳐보낸 뒤에야   거지태공망   02/17-20:06  67
3536   외줄타기   거지태공망   02/17-19:54  62
3535   건널목   거지태공망   02/16-22:35  78
3534   일상   거지태공망   02/16-22:25  73
3533   어둠   거지태공망   10/11-17:31  58
3532   낙엽   거지태공망   10/10-08:50  93
3531   먼저 간다는 것은   거지태공망   09/07-17:46  135
3530   무애   거지태공망   09/07-17:39  82
3529   제길   거지태공망   09/07-17:33  75
3528   무게   거지태공망   09/07-17:30  85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 ⓒ 2002 흐르는 강물처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