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드관리설정]-[4-15]에서 지정   ▒  

이름: 거지태공망
2017/6/15(목)
커피 한 잔  

커피 한 잔의 여유를 뜨겁게 마시면서

깊어만 가는 계절 밖의  공허를 생각한다

왜 이리 허무하게 끝이  나는지

왜 이리 빨리 흘러오고  흘러만 가야하는 세월인지

흐려지는 회억이 미처 뒤따르지 못함이 서글프다

오늘도 소슬한 호숫가의 저녁노을

흔들리는 찌 불아래 호올로

입안으로 넘기는 향기로운

불랙 커피 한 잔






어느날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3523   은행나무   거지태공망   09/03-14:29  160
3522   가을 사념 2   거지태공망   09/03-14:20  155
3521   커피 한 잔   거지태공망   06/15-19:59  267
3520   잃어버린 이정표   거지태공망   05/17-09:50  204
3519   불면   거지태공망   05/17-09:25  202
3518   칙칙한 방   거지태공망   05/17-08:54  173
3517   허전한 오후   거지태공망   05/16-20:24  187
3516   무심   거지태공망   04/10-17:10  232
3515   우수...   거지태공망   04/10-16:59  196
3514   회상...   거지태공망   04/10-16:52  216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 ⓒ 2002 흐르는 강물처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