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드관리설정]-[4-15]에서 지정   ▒  

이름: 거지태공망
2017/9/7(목)
무애  

이 나이에도 무애(無碍) 앞에 서면

내 집은 내안에 든다


강물이 바다에 들어가면

그 형체가 보이지 않듯이


외로움으로, 나는

완전한 자유를 꿈꾼다


모든 것은

제자리에 있을 데가 있고


구름 걷히여

달은 밝아지기 시작하는데


무애앞에 서면

내집은 잠든 내안에 든다






어느 가을 ...한용운 시집을 보며...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3532   낙엽   거지태공망   10/10-08:50  271
3531   먼저 간다는 것은   거지태공망   09/07-17:46  244
3530   무애   거지태공망   09/07-17:39  167
3529   제길   거지태공망   09/07-17:33  158
3528   무게   거지태공망   09/07-17:30  176
3527   낚시터 풍경   거지태공망   09/03-14:54  169
3526   푸념   거지태공망   09/03-14:47  160
3525   낙엽   거지태공망   09/03-14:44  148
3524   가을 사념 5     09/03-14:40  171
3523   은행나무   거지태공망   09/03-14:29  156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 ⓒ 2002 흐르는 강물처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