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드관리설정]-[4-15]에서 지정   ▒  

이름: 거지태공망
2017/9/3(일)
낙엽  

머물고 샆었다네

그냥  그 자리

떠도는 그리움이라도 붙들고 싶었다네

돌아보면 아득한 연둣빛 계절

그런 소망도 세월로 무너지고

한세상 잠시 노엽고 섭섭던 일들 모두 던져두고

늦가을 햇살  매운 바람의 손찌검  마디로 헐어내렸다네

끌리며 끌리며 흙 속의 저바람

이젠 길을 떠나야 한다네






경기도 연천 백학에서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3527   낚시터 풍경   거지태공망   09/03-14:54  174
3526   푸념   거지태공망   09/03-14:47  165
3525   낙엽   거지태공망   09/03-14:44  151
3524   가을 사념 5     09/03-14:40  177
3523   은행나무   거지태공망   09/03-14:29  160
3522   가을 사념 2   거지태공망   09/03-14:20  155
3521   커피 한 잔   거지태공망   06/15-19:59  266
3520   잃어버린 이정표   거지태공망   05/17-09:50  204
3519   불면   거지태공망   05/17-09:25  202
3518   칙칙한 방   거지태공망   05/17-08:54  173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 ⓒ 2002 흐르는 강물처럼 All rights reserved